슬기로운 자본주의 생활법

안녕하세요 서대리입니다. 유튜브를 통해 항상 기승전 S&P500 ETF를 강조했고, 실제로 많은 분들께서도 S&P500 ETF가 마음편한 투자를 할 수 있다보니 연금저축펀드나, 개인형IRP, 중개형ISA, 일반계좌 등 다양한 계좌를 통해 국내상장 S&P500 ETF를 모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고민이 있는 분들이 있을 겁니다. S&P500 ETF에 투자하는 것이 좋다는 것은 알겠는데, S&P500 ETF 종류가 너무 많아서 어디에 투자해야할 지 고민이죠. 타이거, 킨덱스, KBSTAR, 코덱스 등등 많은 S&P500 ETF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에서는 이런 고민을 조금 덜어드리고자 어떤 S&P500 ETF에 투자하는 것이 좋을 지 정리해봤습니다.

 

국내상장 S&P500 ETF 투자로 고민 중이신 분들이라면 끝까지 참고해주세요^^

 

 

똑같은 지수인 S&P500을 추종하는 ETF라면 결정하는 핵심요소는 1차로 수수료, 2차는 운용규모와 거래량입니다. 당연히 고정비용인 수수료는 적을수록 수익에 유리하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요소고, 어느정도 거래량이 있는 ETF여야 거래 시 불편함이 없기 때문이죠. 운용규모와 거래량은 네이버증권의 ETF메뉴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포스팅에서는 ETF의 수수료 비교에 중점을 두도록 하겠습니다. 

 

 

국내상장 S&P500 ETF들의 비용 비교를 하기에 앞서 ETF 비용구조에 대해서 잠깐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ETF 비용은 자산운용사에서 ETF관리를 해주는 대가로 가져가는 운용보수와 그 외 다양한 비용들의 합인 기타비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즉, 운용보수와 기타비용의 합이 실제 ETF투자의 총 비용이라고 할 수 있죠.

 

참고로 기타비용의 주요 항목으로는 지수사용료나 증권의 예탁 및 결제비용 등이 해당되며 지난 1년간 반복적으로 지출되는 비용들을 의미한다고 하는데요. 정확하게 어떤 내용인지는 알 수 없어도 확실한 것은 ETF에 투자하면 발생하는 비용이라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증권사에서 최저수수료라고 홍보하는 비용은 이 중에서 운용보수에 대한 이야기일 뿐, 기타비용과는 상관없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대부분 운용보수만 강조하고 기타비용에 대한 언급은 거의 없기 때문에 잘 알아보지 않고 투자했다가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수익률이 줄어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운용보수 뿐만 아니라 기타비용을 꼭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합니다. 늘 언급했던 것처럼 수수료0.2% ~ 0.3% 차이도 장기간 투자하게 된다면 수익률 격차가 점점 커지기 때문입니다.

 

모르고 보면 0.07%가 끝인줄 안다

 

그렇다면 숨어있는 기타비용은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요?? 서대리는 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에서 ETF 전자공시를 통해 ETF별 실제 총비용을 비교하는 편인데요.(아래 링크를 참고)

 

https://dis.kofia.or.kr/websquare/index.jsp?w2xPath=/wq/main/main.xml 

 

금융투자협회

 

dis.kofia.or.kr

 

해당 사이트에서 투자하고자 하는 ETF를 조회해보면 운용보수뿐만 아니라 숨어있는 기타비용까지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기타비용은 ETF 투자설명서에서도 확인할 수 있지만 투자설명서는 연 1회 업데이트하고, 금융투자협회는 매월 15일에 전월말 기준으로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서대리는 금융투자협회 사이트를 자주 이용하는 편입니다.

 

그러면 서대리가 투자하고 있는 TIGER 미국S&P500 ETF를 예시로 검색해보겠습니다. 그러면 쉽게 ETF총비용을 알 수 있는데요. 보수합계가 운용보수이고, 기타비용은 총비용비율에서 운용보수를 뺀 값입니다. 즉, TIGER 미국S&P500은 운용보수 0.07%, 기타비용 0.08%로, 총비용 0.15%입니다. 운용보수보다 기타비용이 더 높은데 감춰져 있던 것입니다.

 

 

시총 순위로 쭉 비교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2등인 KINDEX 미국S&P500은 운용보수 0.07%, 기타비용 0.10%로 총비용 0.17%입니다.

 

 

규모 3등이자 유일한 TR ETF인 KODEX S&P500TR은 운용보수는 0.05%, 기타비용 0.13%로, 총비용은 0.18%입니다.

 

 

마지막으로 4등인 KBSTAR 미국S&P500의 경우, 운용보수는 0.021% / 기타비용 0.429%로 총비용 0.45%입니다. 운용보수는 언론에서 홍보한 것처럼 업계 최저지만 숨어있는 기타비용이 다른 ETF들에 비해 3배 이상 크다보니 예상과는 다르게 총비용이 가장 높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기타비용의 특성 상, 어느정도의 비용이 발생하는 지 정확히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지금의 총비용비율은 시간이 지나면 바뀔 수 있습니다. 그래서 비용을 최대한 희석시킬 수 있도록 규모가 큰 ETF에 투자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국룰대로 국내상장 S&P500 ETF의 경우, 규모도 가장 큰 TIGER 미국S&P500이 기타비용도 가장 저렴하고 총비용도 저렴한 만큼 S&P500 ETF에 투자를 계획 중인 분들이라면 TIGER 미국S&P500을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사회의 양극화가 심화되는 것처럼 ETF업계도 이런 자료들을 토대로 양극화가 점점 심해져 더욱 TIGER로 자금이 몰리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kb와 타이거는 30년 후 7700만원 차이가 난다

 

그리고 S&P500 ETF들의 경우, 전부 비슷한 시기에 상장되면서 주당 가격이 1만원대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별도의 메리트도 없는 상황입니다. 나스닥ETF의 경우, TIGER 미국나스닥100만 혼자 7만원대이고, 나머지들은 1만원 대라는 차이가 있다보니, 매월 30만원씩 입금하는 연금저축펀드의 경우 주당 7만원인 TIGER 미국나스닥100은 부담스럽습니다. 그래서 저 역시 KINDEX 미국나스닥100으로 바꿔서 매수하고 있습니다.

 

 

S&P500 ETF들을 비교해본 것처럼 많은 분들이 함께 투자하는 나스닥ETF들도 총비용을 비교해보겠습니다. 나스닥ETF는 예상과는 다르게 KODEX 미국나스닥TR의 총비용이 가장 낮고 그다음이 KINDEX 순이었는데요. 그래도 나스닥ETF들 간의 수수료는 거의 차이가 없는만큼 어떤 ETF로 모아가더라도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심플하게 배당금 지급없이 자동재투자를 원한다면 KODEX를, 배당금을 꾸준히 받고 싶다면 나머지 3개 ETF로 투자하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기타비용은 언제 바뀔 지 알 수 없는 만큼 가능한 규모가 큰 ETF를 선택하는 것이 좋기 때문에 저라면 KINDEX가 가장 무난한 선택 아닌가 싶습니다. (다만 킨덱스는 배당금 지급이 왔다갔다 한다는 단점이 존재..)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s://dailymalay.tistory.com 말레이시아 2022.02.15 09:14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